銀河鐵道 999를 다시 보며..

자료를 정리하다가 대학교 4학년 때에 작성하였던 레포트를 발견하였습니다.
강사가 자신이 가장 관심있는 분야에 대해서 레포트를 제출하라고 해서
가장 관심있었던 (그리고 지금도 관심이 있는) 에니메이션에 대해서 정리한 레포트입니다.
물론 점수야 잘 받았습니다.
푸훗..
GUNDAM
———————————————————————————————————
google_co_kr_20131014_220902.jpg
銀河鐵道 999를 다시 보며..
       인간이 이 세상에 태어나기 전부터 별은 빛나고 있었다.
    인간이 이세상을 떠난 뒤에도 별은 그 빛을 잃지 않을 것이다.
살아있는 동안 인간은 별의 바다를 올려 보며 스스로의 여로를 생각한다.
 나는 애니메이션 소위 만화영화를 아주 좋아한다. 그 중에서도  銀河鐵道 999를 가장 좋아한다. 끝난지 10여년이 넘어가는 아주 고전에 속하는 작품이지만 요 근래 나오는 웬만한 애니메이션에서는 느끼지 못하는 그런 감동을 가지고 있다. 가장 미래적인 배경과 무대에서 가장 서정적인 면, 인간적인 면을 그리고 있다.  999의 무대는 물론 별의 바다이다.
 銀河鐵道 999(쓰리 나인으로 읽는다.)에서는 경원의 대상인 별의 바다를 여행하며 그 속에 있는 여러 가지를 다른 삶을 보여주고 있다.  주인공 철이는 그 시대의 절대 가치가 된 무한한 생명을 가질 수 있는 기계 몸을 얻기 위해 자신을 새로운 바다로 안내하는 메텔이라는 여성과 함께 여행을 떠난다.  그리고 그 곳에서 여러 가지 생물 혹은 무생물의 슬픔과 기쁨, 사랑과 미움을 보며 한 사람의 진실한 인간으로 성장하게 된다.
  그리고  마침내 경원의 대상이었던 무한한 생명의 기계 몸이 아니라 유한한 생명을 가졌지만 무한한 가능성의 참된 인간으로 남는 것을 택하게 된다.  이러한 것은 작가가 여행하는 별들 하나하나에 의미를 두고 그렸으며 그러한 의미를 소년의 눈을 통하여 관객들에게 전달 하고 있었고 참된 인간으로서의 가치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별의 바다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들을 알고 있는 안내자로서의 메텔은 철이에게 수많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배우게 하여 준다. 하지만 자신의 참모습 만은 보여주지 않는다. 아니 어쩌면 그것은 관객들은 물론 작가 자신도 형상화 시킬 수 없는 그런 이미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것은 결코 전지 전능한 신의 이미지도 천사의 이미지도 아니라 바로 거친 바다와 같은 인생을 살아온 사람 아니면 먼 여행에서 돌아온 뱃사공과 같은 이미지를 지니고 있다.  때문에 사람들은 메텔을 소년시절의 꿈을 여행하는 여자 청춘의 환상을 여행하는 여인 이라고 부른다.그녀는 유한한 생명과 무한한 가능성의 인간을 선택한 철이를 뒤로 하고 다시 새로운 소년을 데리고 별의 바다로 다시 떠난다.  울고 있는 철이를 태운 999은 메텔을 태운 또 다른 999과 별의 바다를 영원히 평행선을 그리며 나갈 뿐이었다.
 작가 마스모토 레이지는 철이라는 캐릭터를 통해서 한없는 별의 바다를 여행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 곳에는 사람들이 갈구하던 영원에의 성취도 신화에 나오는 소명에 대한 성취의 결과도 없다. 단지 광활한 인생의 새로운 바다를 헤쳐나가야 할 부름만이 있을 뿐이었다.  그 운명의 바다를 노련한 뱃사공의 안내로 헤쳐나가고 있었고 마침내 스스로 헤쳐나갈 수 있게 되었을 때 그 뱃사공은 새로운 소명을 가지고 떠나가는 것이다.
 이러한 것은 뒤이은 최종 편에서 확연하게 보여준다.  우여 곡절 끝에 철이는 메텔과 다시 만나게 되지만 새로운 소명이 끝나게 되었을 때  메텔은 다시 철이 곁을 떠나게 된다.  역에서 스쳐 지나가는 창을 통하여 뒤에 남아있는 메텔의 모습을 본 철이는 다시 메텔과 헤어져야 하는 운명임을 깨닫게 된다.  하지만 결코 처음처럼 울지는 않는다. 철이는 어느덧 어른이 된 것이다.
여기에서 등장하는 기차역은 여러 가지 의미를 부여 받았다  이야기의 시작과 끝 혹은 또 다른 이야기의 시작을 의미 하며, 도착과 발착의 기점의 의미 외에도 사랑하는 사람들을 뒤로 한 채 떠나가야 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있는 곳, 현재의 삶에서 한 단계 더 나은 삶으로의 탈출 혹은 상승 출구로서의 의미를 지니기도 했다. 그러한 것 외에도 역은 여행의 최종 목적지라고 할 수 있는 안식의 땅을 나타내기도 하였다. 결코 크지도 않는 작은 시골역을 통하여 작가는 아련한 추억의 고향 역을 보여 주려고 노력했었다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조그마한 역을 통해서 삶의 바다를 여행하고 있을까 ?
 늙은 뱃사공이 바다를 향해 꿈을 키우는 소년에게 말하는 것처럼 세상에는 많은 바다가 있다. 그리고 그 바다에는 더욱 많은 파도와 태풍 그리고 역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바다에는 늙은 뱃사람과 같은 안내자가 있을 것이고 그 바다 너머에는 그 누구도 가보지 못한 무한한 새로운 바다가 있을 것이다.
 최종 편  “사요 나라 銀河鐵道999” 의 마지막 장면은 그 장면을 본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그런 느낌을 가졌다. 수많은 별들을 여행한 사람들만이, 청춘의 환상을 경험한 사람들만이, 소년시절의 꿈을 가진 사람들만이, 새로운 바다로 떠나가는 뱃사람만이 지을 수 있는 표정을 주인공의 얼굴에 그린 작가에게 별의 바다와 같은 경의를 표할 수 밖에 없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