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전화 영어를 시작하였다

최근에 전화 영어를 시작하였다

한달에 84000원이어서 저렴했고
필리핀 아주머니여서 가끔 필리핀 현지의 상황을 듣는게 좋을 것 같아 신청했다.

막상 시작을 하니
영어 공부 보다는 한국과 필리핀의 여러 상황에 대해서 토론을 하게 되는 것이 다반사가 되었다

내가 말하는 표현이나 내용이 어색하면 그때 그때 지적 받으면서 배우는 과정을 거치면서 필리핀의 현재 상황을 이야기하고 논의 하였다.

– 지방 선거에서 2-30명이 킬러에게 살해 달하는 이유
– 비가 오면 물에 잠기는 마을들
– 두테르테 대통령과 중국의 관계 등등

자주 토론을 하게 된다

그리고 현재 필리핀에서 준비중인 사업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면 의견을 주기도 한다.

물론 영어 수업 하다가

– 다 큰 딸이랑 카드 사용 문제로 다투기도 하고
– 강아지 짖는다고 조용히 시킨다고 갑자기 모니터에서 사라지기도 한다
– 갑자기 배고프다고 화면 끄고 먹기도 하면서 수업하니 받아들이는 쪽에서 많이 편하게 한다

이번에 오래간 만에 만난 필리핀 분이랑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하니까 필리핀 분이 “영어가 많이 좋아졌다”고 하였다. 나도 모르는 새에 조금 좋아졌나보다

역시 자주 사용하여야 하는데 그것과 함께 그냥 토론에 겁내지 않고 익숙해 진 것과 필리핀 영어에 익숙해 진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 이야기를 우리보스에게 이야기 했더니 친구 애기들이게 소개시켜 준다고 한다. 그런데 라이프 스타일이 틀려서 안될거라고 그동안 벌어진 일들을 이야기 해 주니 소개가 어렵겠다고 하였다.

하지만 나로서는 서로 사는게 바빠서 수업을 반 이상 서로 서로 펑크내는 사이 이지만 그래도 감사해 한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추천 중

 

 

잔깐.. 단상…

  1. 해외 사업에 대해서 확실하게 필요한 것.

– 끈기 , 열정 (이라고 쓰고 “오기,” 라고 읽는다.)

– 체력

– 그리고 “돈”

 

2. 무대포로 뛰어든 일에서 결과를 보는데 걸린 시간이 2년이 넘은 것 같다.   아무것도 모르고 어설프게 들어갔고 무식하게 뛰어다니면서 결과를 이리저리 만들려고 다녔다.   몇몇 분들은 잘한다고 말씀해 주시고 몇몇 분들은 정신차리라고 말씀해 주셨다.  조합하면 정신 못차리고 다니는 것이 잘 하는것이라는 의미로 해석하고 있다.  결국 아전인수 라는 의미….

 

3. 내부 체력이 강해야 해외에 나갈 수 있다 고 사람들이 다 이야기한다. 맞는 말이다. 그건 정말이다. 그런데 체력이 아무리 강해도 타이밍이 있다. 타이밍을 놓치면 다시 오기 힘들다 결국 뛰면서 체력을 만드는 수 밖에 없다.   문제는  모처럼 온 기회를 놓치기 싫은 마음과 미비한 체력을 동시에 올려야 하는 것이다.  내부적으로는 동지들이 비명을 지르고 외부적으로는 기회를 잡으려고 쫓다가, 그 기회에 짖눌리면서 움직여야 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초짜인 나로서는 가랭이가 찢어진다.

 

4. 눈물과 땀을 흘리면서 경험이 축적되면, 새로운 국가에 대해서는 쌓인 경험치 만큼의 수준에서 시작하게 된다. 예전 같으면 몸으로 몸빵해야 할 일들을 대화와 타협으로 정리할 수 있는 수준이 된다.  그러면서 새로운 기회가 생긴다.  아울러 또 새로운 상황에 마주하게 되고 또 눈물을 흘리게된다.

 

5. 어디까지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의욕이고, 어디까지가 거짓인지 서로 서로 알기 어렵다. 결국 믿는 수 밖에 없다. 어디까지 믿어야하는지가 궁굼하시다면 당연히 “돈이 들어가기 전까지이다.” 여기서 돈은 출장비나 비행기 값 호텔비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 부분은 이미 융단 폭격으로 퍼부운 뒤이다.  타겟 프로젝트에  돈이 들어간다면 결국 마음 속에서 계산을 하게 된다.  그게 한국인의 속성이라고 생각하였는데 맞는 것 같다.

그런데 중국 사람들은 더 하다.  시작하기 전에 이미 계산을 하여 둔다.

다른 나라들도 노점상 하는 사람들은 두자리 뺄셈을 못해서 옆에 계산기를 놓고 장사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같은 나라 사람인데, 순간적으로 억단위 계산을 머리속에서 덧셈과 곱셈을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리고 그런 계산과는 다른 계산에 대해서 모두 모두 나보다 더 계산적이라는 것이다

 

6. 레퍼런스가 중요할까 ?

기술이 좋고 가격이 좋으면 당연히 쓸거라 생각했는데, 결국 시작은 레퍼런스이다. 레퍼런스를 보고 선택하고 이후에 가격과 세부 기술을 묻는다. 그중에서 기술은 가장 나중에 묻는다.  왜냐고 ? 정말 독창적인 것이 아니라면 기술은 거기서 거기다 라는 인식이 많이 있다.  그리고 사실 기술은 묻지도 않는다.  그리고 더 중요한 건 “기술 따위” 그런건 원래 되는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레퍼런스를 만들 기회가 있으면 무조건 달라 붙어야 한다.

 

7. 10년 넘게 친하게 지내는 해외 친구들이 있는 반면에 어제 만나고 오늘 적이되는 친구도 있다. 그들에게는 나는 멍청한(?) 한국 사람일 뿐이다.  그런 사람을 잘 구분해야 한다.

 

8. 모든 일의 판단을 엔지니어적으로 하는 습관을 버려야 한다. 그런데 그게 절대 안된다. 중요한 순간에는 모두 0과 1로만 판단한다.  옆에 사람은 같은 것을 보고 듣는데 그것을 0과 1이 아닌  2와 4로 판단하고 곱셈을 해서 8로 만드는 재주를 가졌다. 나는 잘해야 1인데….  그걸 보면 정말 정말 정말 부럽다.

9.  해외에서 열심히 미쳐 있으면, 주변에서 잘 도와주신다.  기회를 잘 만들어 주고 도와주는 사람들이 더욱 더 많이 생기게 된다… 그러면서 더더욱 미쳐간다.  도와주시는 분들 모두 고맙습니다.

 

vs NETFLIX

친하게 지내는 회사의 연구소장님이

간혹 만나서 술마실 때 마다 추천하신 것이 NETFLIX 였다.

사용하기 편하고, 보고싶은 프로 연달아서 볼 수 있어서 좋다고 추천을 여러번 했다.

귀가 얇은 탓에 두어번 듣다가 궁굼한 차에 가입을 하였다.

netflix-logo

그런데 문제는 이 NETFLIX가 마약과 같아서

한번 들어놓으면 끊지를 못하는 아이템이다 마치 주머니에 IP TV가 있고 보고싶은 모든 프로를 볼 수 있고, 또 취향 저격 아이템을 잘도 찾아서 추천해 주는 통에 한번 보면 놓치못하고 호텔에서도 계속 보게 된다.

두어달을 계속 보다보니,

책읽는 것도 등한시하게 되었다.

가만 두면 도저히 안되어서 정기 구독 신청을 끊었다.

끊어도 그자리에서 끊기지 않고 돈낸 기간동안 또 열심히 보게 되었다.

드디어 그저께부로 끊기고 난 뒤에서야 간신히 NETFLIX의 마약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건 완전히 아주 아주 마약같은 아이템이고, 벗어나기 힘들고 강력한 마약이다.

 

이제 책읽기를 시작한다…

 

 

 

사이트 이전.. 안내

이전 사이트가 문제가 많아서 글이 잘 안올라갔습니다.

  • 사진이나 그림을 올릴 수 가 없어졌습니다.

이것 저것 찾아서 수정을 여러번 해 보았지만, 게속 같은 현상이 반복되고

노트북이나 데스크탑에서도 같은 현상이 나타게 되니 점점 게을러져서 글을 올리는 횟수가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사이트에 글을 올리지 않으니, 책을 읽어도 정리가 안되고 하여서 생각난 김에 이쪽으로 옮겨서 정리합니다.

그래서 그냥 이쪽으로 새롭게 둥지를 틀었습니다.

  • 그나저나 TSTORY는 백업을 지원하지 않는군요…
  • 그동안 올린 데이터를 수작업으로 옮기는 것도 쉽지 않을 듯 하네요

이전 사이트의 글들은 이 곳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글